.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촬영: 고3 언젠가.)




 . . .





사진이 배고팠던 고등학교 시절,,





사진 관련 책을 샀다가,,





부모님께 들켜 책이 던져지는 수모를 겪기도 했지만,,





끝끝내 디카까지 몰래 구입했던,,





그런 열정이 작게나마 있던 시절,,





낮에 대놓고 찍을 수 없으니 밤에나마 저런 암울한 사진이나 걸러내며,,





그나마 미소를 지을 수 있었던 바로 그 시절,,





 . . .





이제 와서 보면 피식 웃음만 나오지만,,





지금은 그나마 여유롭다며 피곤하단 핑계로 카메라 건전지도 건성건성,,





사진 하나하나 소중히 거르던 시절이 있었것만,,





 . . .





[피곤한 몸을 이끌며 카메라 꺼내는 까만거북이]



'Ver 1.0 글 모음 > Photo t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 문과 문 사이.  (2) 2007.05.26
[사진] A3000.  (10) 2007.05.25
[사진] 사진이 배고팠던 시절. . .  (4) 2007.04.08
[스틱사진] 철.  (4) 2007.03.23
[스틱사진] 기대.  (4) 2007.03.14
[스틱사진] 기다림. . .  (0) 2007.03.14
Posted by 까만거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arlyit.tistory.com BlogIcon Early Adopter 2007.04.09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피곤해도 좋은사진 건질 수 있다면야..ㅡ_-b

  2. Favicon of http://seokjjang.tistory.com BlogIcon 석짱 2007.07.08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열정 멋지네요. 다시한번 불살라 보시길~^^

    • Favicon of http://blackturtle2.net BlogIcon 까만거북이 2007.07.08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나 말예요..^^;;

      졸업하면 그 열정이 마구 솟아오를 줄 알았는데, 막상 아무 제약이 없으니, '언제라도 찍을 수 있는데뭐~'라는 심보가 있는 것 같습니다..ㅎㅎ''
      이런이런..;;
      다시 불살라봐야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