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 .




혼자 가기.




문득, 서울을 인생 처음으로 혼자가던 적이 생각납니다.



인천에서 나름 유명가로 불리는 부평조차 혼자 가보지 않았던 저였습니다,,



그 때가 아마,,




중2때였습니다,,




(-_ㅡ;;)




네, 저 인천 촌놈이었습니다,,(ㅡ_-)b



어려서부터 서울은 부모님 덕분에 자주 갔었습니다만,,



홀로 간건 처음이었지요,,



이유요,,??



아, 이건 노코멘트,,;;



어쨌뜬,,



그렇게해서 서울을 혼자 가게 되었습니다,,



처음 가는 것이기도 했고, 혼자 가는 것이기 때문에 준비가 철저했습니다,,



서울 지하철 노선도를 전혀 볼 줄 몰랐기 때문에,,



노선도 외우기부터 시작해서.


갈아타는 법, 요금, 첫막차 시간대, 기타 주의 사항들,,


을 모두 머리에 넣은 후,,


지하철 외의 주의 사항들,,

(예를 들면 길 잃어버리지 않기, 잃어버리면 대책법, 서울역 가는법 등등;;)


당시 휴대폰도 없어서 정말 바보 같다 싶을 만큼 준비가 철저했습니다,,;;;;




결과는,,??



너무 싱겁게 무사히 도착.




 . . .




혼자 가기,,



문득 저 생각이 나면서,,



과연 나는 지금 혼자 가기를 잘 하고 있는 것인가,,


과연 서울을 처음 갈 때만큼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는가.


가면서 긴장 따위는 하고 있는건가.


누구에게 의지를 하고 싶어하고.


누군가 기대고 싶은 사람을 찾는 것은 아닌가.


괜히 기다리고 또 기다리는 것인가.




따위의 생각들이 듭니다,,



그러면서,,




글쎄, 앞가림은 잘 하고 있는건가,,??


내 생각엔 앞가림은 커녕 뒤돌아 볼 시간도 없는 것 같은데,,??


근데, 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은 왜 이리 많나,,??


앞가림이라도 제대로 하자,,


핑계대면서 닥치고 살자.



 . . .



이런 과감한 생각까지 드네요,,


이것도 일종의 푸념이겠죠,,??


아, 저도 피곤이란걸 느끼나 보군요,,;;




 . . .;;




[까만거북이]



Posted by 까만거북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arlyit.tistory.com BlogIcon Early Adopter 2007.04.09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

    나는 인천한번 가보고싶으삼..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