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31일, 24시..

 KT 하이텔로 시작한 파란닷컴이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지네요.

 모 커뮤니티의 자유게시판에 글을 끄적이고, 제 블로그로 넘어와 기록을 남기는 중입니다. (십분 전에 포스팅을 완료해야해!라며..;; )


 사실, 날짜를 기억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고, 구글(Google)에서 '딜레마'의 사전 뜻을 찾아보다가 얼떨결에 파란닷컴 사전에 접속했는데, 오늘이 그 날임을 알게 되었네요.


구글에서 들어간 단어, '딜레마'의 파란사전 페이지


 딱히 개인적으로도 파란닷컴에 특별한 추억거리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웹에 관심을 두는 웹홀릭(?)으로써 거창한 이름을 갖고 있던 웹사이트가 감쪽같이 사라지는 것은 기분이 좋은 일만은 아닙니다. 웹은 결국 사람들 간의 커뮤니케이션 공간으로써 그 작은 기록 하나라도 사라지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지요.


 어찌되었건 파란닷컴은 사라집니다.

 포스팅하는 55분에서 5분 뒤에 사라지겠네요.

 파란 안녕입니다. :)


 + 마지막 캡쳐 이미지를 떠봅니다.

2012년 7월 31일 23시 50여분 파란닷컴 마지막 모습.


 + 2012년 8월 1일 00시 03분. 바뀐 메인 페이지의 캡쳐 이미지를 떠봅니다.

2012년 8월 1일자 파란닷컴 메인 페이지



포스팅 끝.
2012년 7월 31일, 23시 55분.
파란닷컴이 사라지는 날에.


Posted by 까만거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taenglish.tistory.com BlogIcon Jay7 2012.08.01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파란에서 블로그를 처음 시작했었는데 말이죠.. ㅎㅎ
    없어진다니까 괜히 쓸쓸하네요

    • Favicon of http://blackturtle2.net BlogIcon 까만거북이 2012.08.02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Thinker7님//
      파란에서 블로그를 시작하셨었군요.
      저는 사실 딱히 파란과의 추억은 없습니다.
      PC 통신과도 먼 세대이긴 하지만, 그 시절에도 유니텔과 함께 했었지요.
      이런거 보면, 웹의 공간은 참 불안한 것 같기도 하고.. 디지털이 종이보다 존속성이 긴 것은 과연 맞는 걸까요?:(

  2. Favicon of http://garambit.dam.so BlogIcon 가람빛 2012.09.08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aran서비스의 일부는 Daum으로 통합된다고 하더라구요.
    블로그는 티스토리로, 메일은 다음메일로 갈아탈 수 있도록
    툴을 제공해 줬습니다. 덕분에 기존 Paran블로거 분들은
    티스토리 공짜 초대장을 받으셨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