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 .




에이,, 괜히 애태웠네요.





그 분도 바라고, 나도 바래왔던 것을,,






저는 이제서야 알고,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허허,,





이렇게 둔해서 어디 세상살이 할 수 있을까요,,??






이렇게 속마음을 몰라서야원,,쯧쯧.






뭐 어쨌거나 지금이라도 대답할 수 있으니,,






저는 이를 [행복]이라 칭하겠습니다.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 .








^-^;;








고 맙 습 니 다.






 . . .






[까만거북이]


Posted by 까만거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