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이야기 (칼럼)

데스크탑 PC를 방에서 치웠습니다. 그리고 만난 크롬 5.0 버전..

맥북에어 고급형 구입 후..

 안녕하세요, 까만거북이입니다.
 이전에 몇개의 포스팅으로 맥북에어 2011 11인치 최고급형 구입 이야기를 전했더랬습니다.

[링크] 까만거북이의 달리는 이야기    [Mac] 맥북에어 2011 11인치 CTO 최고급형을 구입하였습니다.
[링크] 까만거북이의 달리는 이야기    [Mac] 이전에 사용하던 맥북에어 2010 late 11인치 기본형 떠나보내기.

 이후, 맥북에어를 메인 시스템으로 사용하면서 컴퓨팅 환경에 많은 변화를 주고 있네요. 덕분에 포스팅도 뜸해지고, 개인적으로 일상 생활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어쨌거나 그간 사용하던 데스크탑 PC 시스템을 동생에게 주고, 동생이 사용하던 PC를 중고로 판매하는 방향으로 결정했습니다.

 제가 사용하던 PC는 지금에서는 그리 고사양은 아니고, 삼성전자 브랜드 PC에 코어2듀오 3.0GHz, 2GB 램을 장착하고, 그럴싸한 그래픽카드 정도를 갖고 있는  PC였습니다. 지금 상황에선 그리 고사양이 아니지만, 시스템 자원을 잘 관리하면,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었지요.

 동생이 사용하던 PC는 펜티엄4로 매우 구형 PC에 속합니다. 저번 주말에는 정말 오랜만에 PC 세팅에 시간을 보냈네요.


오랜만의 PC 세팅.

 맥을 사용하면서 이것저것 실험하는 통에 맥북 역시 포맷과 운영체제 설치로 많은 시간을 소비했지만, 지금에 와서 그리고 일반 사용에 있어서 맥은 특별히 건드릴 것이 없습니다. 거의 걱정 없이 사용중이지요.

 하지만, 아시다시피 윈도우즈XP 시절 그리고 지금의 윈도우즈7 역시도 윈도우즈는 늘 관리해줘야하는 대상인 것 같습니다. 옛생각을 하면서 PC를 세팅했네요.

 위 사진은 노턴 고스트를 이용해서 PC를 과거의 세팅으로 초기화시키는 모습입니다.

 작년 언젠가의 세팅으로 돌아가는 것이니, 기분이 묘하더군요. 오랜만에 PC를 세팅해서 재미나겠구나..싶었는데, 맥을 쓰다보니, 이젠 이런 것이 지겹기만 합니다. (아...)


그리고 만난 크롬 5.0..

 얼마 전에 크롬이 20 버전으로 드디어 판올림 되었습니다.

 사실 '드디어'라는 표현을 쓰기 애매모호하지요. 정말 그 어떤 소프트웨어보다도 버전업이 빨리 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사용자 모르게 업데이트를 진행하니, 하는지 안하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

 그렇게 만난 5.0 버전입니다. 저는 크롬 이전에 이미 파이어폭스(Firefox)로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벗어난 웹브라우징를 해왔고, 구글에서 웹브라우저를 만든다는 소리에 2007년 초부터 크롬을 만나 사용했습니다. 아마 2.0이었던가 3.0 버전부터 사용했던 것 같네요. 지금 생각해보니, 그 때는 버전업이 이렇게 빠르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여하튼, 오랜만에 만난 구버전 크롬은 그 동안 크게 디자인의 변화가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왜인지 구닥다리 모양이 나더군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서 보고 있으니, 구수한 매력도 느껴졌습니다.

 개인적으로 크롬 로고는 지금이 더 매력적인 것 같네요. 처음에는 3차원 적인 로고가 참 마움에 들었는데, 지금의 단순한 모양이 더 마음에 듭니다.



마무리.

 오늘은 조금 편한 포스팅을 해보고자 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포스팅을 너무 무겁게 하고 있단 느낌이 들더군요.
 늘 고민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 Favicon of https://goblin2017.tistory.com BlogIcon 너굴천하 2012.07.04 10:18 신고

    저는 윈도우 PC는 처음 깔았을때 그대로이지요...ㅎㅎㅎ
    개인용으로만 사용하는 거라서 다른분들이 사용을 거의 못하게 하거든요...ㅋㅋ
    정말 필요한 기능만...ㅋ
    나머지는 우분투로 쓰고 있는데 개발하는게 주업이라...우분투가 제일 좋아요.ㅋ

    • Favicon of https://blackturtle2.net BlogIcon 까만거북이 2012.07.07 01:03 신고

      @너굴천하님//
      너굴천하님은 우분투가 메인 시스템이시군요. 쉽지 않은(?) 삶을 사실 것만 같아요. 특히 한국은 거의 모든 서비스가 윈도우즈 기준인데, 최근 들어서 맥을 지원하는 곳이 많아졌더군요.
      그런 곳을 보면, 반대로 저는 리눅스가 생각납니다.
      윈도우즈, 맥 이렇게 지원하는게 아니라 웹의 경우에는 표준을 지켜야 하는건데..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예전에는 우분투 이야기를 하는 블로거분들도 많았는데, 언젠가부터 보이지 않네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5 21:08

    전 특별한 일이 아니고서는 익스플로러를 벗어나본적이 아직 없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blackturtle2.net BlogIcon 까만거북이 2012.07.07 01:04 신고

      @Thinker7님//
      아. 그러시군요.
      이참에 크롬 한번 사용해보세요.
      이제는 심지어 저희 어머니께서도 크롬을 사용중이십니다.
      설치해드렸더니, 빠르다는 그 하나만으로 만족하시네요.
      은행과 매장 업무는 e모양을 더블클릭하라고 말씀드렸더니, 포스트잇으로 써달라고 하시고는 크롬을 잘 사용하시더군요.
      한번 도전! 해보세요. :)

  • dhkgg 2012.07.06 11:10

    처음에 컴퓨터를 잘 몰라서 싼가격에 샌디브릿지 i3-2100을 사서 사용중인데 i3-2100 성능이 나쁜건 아니지만 듀얼코어와 쿼드코어의 차이는 확실히 있어보이더군요 i5-2500을 사야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i5-3550을 택하는게 훨씬 좋겠네요
    http://www.kbench.com/hardware/?no=107753≻=3

    • Favicon of https://blackturtle2.net BlogIcon 까만거북이 2012.07.07 01:06 신고

      @dhkgg님//
      일리 있는 말씀을 하셨는데, 응근슬쩍 광고의 느낌도 나긴 하네요.
      구글링으로 i시리즈 이야기가 있으면, 링크 달고 가시는 것도 같습니다.
      하지만, 케이벤치는 PC 분야에서 괜찮은 글을 보여준다고 생각하므로 댓글을 남기겠습니다.

  • Favicon of http://http://blog.naver.com/baikdoosan BlogIcon 백두산 2012.07.07 10:06

    빠르다는 이유로 평소 크롬을 주로 사용하는 편입니다.
    한번 사용하다보니 익스플로어는 많이 답답하게 느껴지고 그러네요.
    현재 맥북프로 레티나를 주문해둔 상태인데, 필요이상의 기대를 많이 하게 되네요.
    그동한 하도 구닥다리 컴퓨터를 사용하다보니...
    아무쪼록 위블에서 뵙고 블로그 놀러 와봤습니다. 거북이님 블로그를 찾는 팬분들이 많으실거 같은데요..^^

    • Favicon of https://blackturtle2.net BlogIcon 까만거북이 2012.07.08 15:51 신고

      @백두산님//
      크롬 사용중이시군요. :D
      사실 크롬은 말씀하신 구닥다리 컴퓨터에서 더 큰 힘을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 저희 어머니께서 사용중이신 PC가 펜티엄4인데, 얼마 전에 크롬 사용범을 가르쳐 드렸지요. ㅎㅎ''
      레티나 맥북프로를 주문하셨군요! 어메이징..
      하루만 한번 책상 위에 두고 지켜보고 싶네요.
      아마 기대만큼 성능과 기능을 발휘해주리라 믿습니다. :)

      + 댓글에서 뵙고, 블로그로 놀러가려고 했는데, 링크가 바뀌었는지 페이지가 뜨지 않네요. 위블에서 오셨군요. 찾아주시는 팬분들이 계시다면 저야 황송할 따름입니다. 허허..ㅎㅎ''
      자주 뵙기를 바래요.
      건강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