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er 1.0 글 모음/Think

[생각] 모자.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7년 8월 11일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 . .



아버지께서 모자를 쓰라고 할 때엔.


거추장스럽다며 한사코 피하던 나였다.


그러나 막상 한두번 쓰고나니.


나는 24시간 모자를 머리에서 벗을 생각을 하지 않았다.


. . .


짐을 들어 옮기다 바람에 모자가 날아갔다.

별것 중요한 것도 아니메

내 성격이라면 신경 쓸 것도 아니지만.

난 내 몸에 닿았던 것이라면 아닌 것 같아도 끔찍이 여기게 된다.


바위를 잘못 밟아 발바닥이 찢어졌는데도

아픈 지도 잘 모를만큼 둔하디 둔한 녀석.


그러나 한번 두번 몸에 닿은 그 어떤 것이든

사라지기라도 하면 그 어색함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둔하면서도 예민함.

그건 참을 수 없는 어려움이다.


난 그런 이유로 내 몸에 닿았던 모든 것들을 잊지 못한다.

내 손목을 거쳐간 시계 하나하나.

내 손을 거쳐간 기기 하나하나 모두.

설사 그것이 사람이라 할지라도..


혹시 그 중 하나가 내게 상처 하나라도 줄라치면.

나는 가차없이 그것을 베어버린다.

그러나 그것은 흉내 내기일뿐.


사람이 태어나 먼지가 되는 것은 일순간.

그 순간에 거쳐 가는 것은 바다의 모래알보다도 작으니.


그러나 우리가 한 입에 먹는 과자 하나가 개미에게는 너무나도 버겁듯이


그것은 이 초라한 개인에게도 버거운 것이 된다.



. . .



[까만거북이]



'Ver 1.0 글 모음 > Thin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담] '교양'이란 단어의 역사.  (10) 2007.09.12
[생각] 글에 대한 집착..  (0) 2007.09.07
[생각] 모자.  (6) 2007.08.13
[생각] 말수가 적어진 나는..  (4) 2007.08.10
[생각] 명화, 명곡, 명작이라는 것은..  (6) 2007.08.01
[잡담] 구두 중독.  (8) 2007.07.26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