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er 1.0 글 모음/Ver.2.0

신문에서 스크랩한 시 한 조각.

by 까만거북이 2007. 11. 1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저번주부터 포스팅을 하려고 끙끙댔었는데, 이제야 포스팅한다.
무슨 기자도 아닌데, 항상 쓸거리들이 머리 속에서 줄줄 나오고, 그러다 지나가는 쓸거리들 역시 한,두개가 아니다.
마감에 시달리는 기자들이 이해가 되는 '나'이다. ;;


책보다 신문을 좋아하는 나는 늘 그랬듯이 신문을 보았다.
정치면은 초등학교 때와 중학교 때 챙겨보다가 지금은 손을 놓았다.
대신 경제면을 주로 보는 편이고, 종종 문화 쪽을 보곤 한다.

사실 위 시를 보기 위해서 이 페이지를 보았던 것은 아니고 그 옆 아래에 블랙홀에 관한 글이 있길래 낼름 보려다가 이 시가 보였다.
이럴 때면.
"아니다. 난 공학도다!"
라는 쓸떼없는 주입을 내 머리에 넣는다.
그리고는 다시 블랙홀로 머리를 돌린다.
하지만 시,시,시..라면서 머리 속을 빙빙 돌고 있다.
블랙홀을 재빨리 읽고 시를 읽었다.


사진도 올렸으나 여기에 직접 타이핑해본다.

사랑을 읽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 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뭐, 그렇단다.

원래 음악이건 시건 영화건 그 어떠한 것이던 '사랑'에 관해 논하는 것들은 외적으로는 꺼리는 편이다.
"그런 하찮은 것들을 다루다니."
라면서 자의식을 일으키는 편.

그러나 저 시가 마음에 들었던 이유는 바로 '숨김'이다.

시가 아름다운 이유는 바로 세상의 글들 중 가장 함축적인 글이기 때문일 것이다.
전에도 포스팅했지만, 진정한 고통과 아픔을 겪은 자들은 입 밖에 얘기를 꺼내지 않는다.
그런 이유로 위 시도 마음에 와 닿았다.

겨울 안개, 촛불, 종이, 눈물들..

모두 하나 같이 위 시를 쓴 기형도 시인에게는 남다른 의미들이 들어가 있을 것이고 그 사물 하나만 바라봐도 수많은 장면들이 머리 속을 스쳐갈 것이다.
머리는 쓰러지되 간신히 지탱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일듯.

그렇기 때문에 위 시가 아름다울 수 있었다.
바른대로 기형도 시인이 겪은 얘기를 즉, 저 시의 함축적 의미들을 모두 풀어해쳐 한 편의 소설이 되었더라면 그것은 아름답지 못하다.
그냥 연민이 갈 뿐이 된다.


나래에게 이 시를 보여줬다.
시를 읽는 데에는 단 10초도 걸리지 않았다.
그 뒤에 돌아온 대답은?

"아, 뭐야. 어려워."

그러면서 자기 방으로 가더니 자기가 마음에 드는 시라며 교과서를 펴 주었다.
교과서 한 페이지를 가득 채우고 있는 시는 주구장창 장문의 글이었다.

"난 이런 시가 좋아. 이해하기 쉽잖아."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속으로 되새기며, 그렇기 때문에 시가 아름다운 것이다.
시를 시로 해석하지 못했기 때문에 저 시가 어려운 것이고, 진정한 비참함 속의 아름다움을 경험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다.


대충 마무리.


[까만거북이]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