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

(26)
[칼럼] 애플 WWDC2013 그리고 일주일 - 웹 오피스계의 혁신. iWork for iCloud. # iWork for iCloud (아이워크 포 아이클라우드) 애플은 이번 WWDC 2013에서 아이클라우드. 즉, 웹에서 작동되는 아이워크를 발표했습니다.Apple WWDC 2013에서 iWork for iCloud 소개 부분 - YouTube 위 유튜브는 키노트 중 그 부분만 자른 것이고, Demo 시연은 1분 30초부터 시작됩니다. 본래 iWork(아이워크)는 애플에서 제작하고, 판매하는 워드프로세서 소프트웨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시리즈와 같이 Pages, Keynote, Numbers라는 세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각 마이크로소프트의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의 역할(?)을 담당합니다. 유연하고, 부드러운. 그리고 쉬운 인터페이스를 제공하지만, 오피스 분야가 그러하듯 이미 마이..
[칼럼] 애플 WWDC2013 그리고 일주일 - iOS7와 게임 그리고 애플TV. # 애플의 혁신이 뭐냐. 이 글은 애플의 혁신이 뭐냐라는 의문에서 시작됩니다. 아이폰 이래로 아니, 애플이 80년대에 매킨토시를 내놓을 때부터 애플은 항상 선두에 있다라는 인식이 널리 퍼져왔습니다. 그것이 애플의 의도이거나 그렇지 않거나. 아이폰 출시 이제 5년차. 아이폰 차기작을 발표할 때마다 이제 애플에는 혁신이 없다는 둥, 새로운 것이 없다는 둥.. 그럼, 대체 애플의 혁신이 뭐냐.라는 의문에 다시 답을 내려보고 싶네요. # 애플은 혁신의 대명사가 아니었다. 사실 그에 대한 답은 없습니다. 애플은 애초에 혁신의 대명사가 아니었지요. 그들은 항상 일정한 선 즉, 철학이 있고, 이러저러한 기술들을 조합해 조금씩 조금씩 그 로드맵을 따라 나아갑니다. 그 뿐. 80년대의 매킨토시부터 애플은 사람들이 디지털..
[칼럼] 애플 WWDC2013 그리고 일주일 - iOS7 디자인. # 애플의 WWDC2013 그리고 일주일. 정확히 일주일 전, 애플에서 WWDC2013을 개최했고, 늘 그랬듯이 CEO가 주도하는 키노트(프리젠테이션)가 진행되었습니다. 애플은 OSX Mavericks, iOS7, Mac Pro, Macbook Air 2013 등을 발표했고, 특히 iOS7은 발표 직후, 일주일 동안 수 많은 관심과 질타, 토론 등의 중심이 되었습니다. 사실 블로거라면, 발표 직후에라도 구시렁거려야 맞는 거겠지만, 닉네임이 괜히 까만거북이가 아니겠지요. 일주일 동안 많은 글들과 영상, 이야기들을 네트를 돌아다니며 챙겨 잡은 후인 지금에서야 글로 정리해봅니다. 이보다 더 지나면, 그나마도 정리할 것 같지 않아요.(...) 아래 본문부터는 존칭을 생략하고, 제 생각을 정리해봅니다. 더불어 중..
[사용기] 아이폰5 구입 그리고 20일.. 아이폰5 구입 2012년 12월 7일.. 이 날은 제가 아이폰5를 손에 넣은 날입니다. 미국에 출시되고 두달여가 지나면서 2013년에 출시되는 것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때 쯤 출시가 되어 손에 넣을 수 있었네요. 아이폰은 디지털에 비교적 오래 관심을 둔 저로써는 작지 않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직접 사용해보고 있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아이폰 1세대인 오리지널 발표 키노트를 생중계로 지켜보았던 2007년부터 한국 출시를 기다리고 또 기다렸지만, 끝내 한국 출시를 지켜보지 못하고, 2008년 7월 군입대하였지요. 그리고 아시다시피 그 해 8월 아이폰3GS가 KT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_ㅡ;; ) 여하튼, 그렇게 제대만을 기다리며, 그러는 동안에 안드로이드와 심비안을 경험하였고, 제대..
[애플] 까만거북이의 아이폰5 단상 (칼럼) 2012년 9월 13일, 애플 이벤트 키노트 직전 (출처: The Verge) - 아이폰5 단상 2012년 9월 13일 목요일 한국 시간 새벽 2시. 아이폰5 발표를 문자 생중계 지켜본 바,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는 루머와 거의 유사함에 지쳐있었지만, 잠자리 후, (무려) 꿈 속에서 생각하며 시간을 보낸 뒤,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어쨌든, 결국 제가 원하는 대로 아이폰이 완성된만큼 이미 이벤트 이전부터 아이폰 구매를 결정한 터였기에 한국 출시만을 고히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손에 넣기 전까지는 조용히 지내자 했던 것이 다시 생각해본 바, 아마 출시된 후에는 넋놓고 만져보는 데에만 혼을 쏟을 것 같아, 그 이전에 생각을 정리해보고자 하였습니다. 게다가 사실상 미국에 출시된 후(사실 출시되기 이전에도) ..
[사용기]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 & 매직마우스 <2/2> :: 합격 미달점, 매직마우스.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와 매직마우스. 안녕하세요, 까만거북이입니다. 이 글은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와 매직마우스의 사용기를 이야기하는 글로 아래 링크의 이전 글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링크] 까만거북이의 달리는 이야기 [사용기]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 & 매직마우스 1 필수품, 키보드. 매직 마우스 (Magic Mouse). 굿 디자인. 매직 마우스. 일명, '마법 쥐'라고도 불리는 이 마우스는 지금까지 출시된 몇 안되는 애플의 마우스들 중 가장 진보된 제품입니다. 디자인으로 보나 기능으로 보나 그러하지요. 외형 디자인 이야기를 하지 않고 넘어가려고 했으나, 결코 그럴 수 없는 제품들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누가 보더라도 이 매직 마우스는 깔끔함 그 자체이며,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와는 달리 전면에 보이는 애플..
[사용기]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 & 매직마우스 <1/2> :: 필수품, 키보드. 노트북을 외부 모니터에 붙여서 사용하다. 안녕하세요, 까만거북이입니다. 맥북에어를 사용한지도 1년이 가까워 옵니다. 그 동안 2010년형을 거쳐서 현재 2011 고급형을 사용중이고, 이제는 휴대하는 것에 익숙해져 거의 항상 외출의 동반자 역할을 해주고 있습니다. 특히, 체격이 크지 않으면서 학생인 저에게는 안성맞춤입니다. 집에 돌아와서 저의 맥북에어는 삼성전자의 22인치 모니터를 외부 모니터로 붙이고, 기타 USB 장비들과 붙여서 사용중입니다. 하지만, 아시다시피 노트북을 외부 모니터로 연결해서 쓰는 데에 추가로 키보드와 마우스가 있지 않고, 노트북 자체의 키보드, 마우스 같은 입력장치를 사용하면, 노트북과 외부 모니터의 배치부터 시작해 사용하기에 꽤 거슬리는 모양이 됩니다. 따라서 외부 모니터를 붙여서..
[Apple] WWDC2012, 새로운 맥북프로, iOS 6, Mountain Lion. 그리고 소소한 업데이트들.. WWDC 2012, 2012년 6월 12일, 화요일 새벽 2시.. 이미 많은 분들께서 WWDC 2012 이야기를 하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느즈막히 잠자리에 들려다가 정리를 하고자 이렇게 블로그를 엽니다. 우선, 생중계를 통해서 소식을 전달한 사이트들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타고 가서 쭈욱 보시면, 생중계의 기록이 남아 있으니, 참고하시는 데에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 [링크] WWDC 2012 실시간 라이브 생중계 아이폰 블로그 [링크] WWDC 2012 키노트 생중계 Page 14 Liveblog live blogging [링크] Apple WWDC 2012 liveblog! -- Engadget [링크] WWDC 2012 live blog - The Verge 또한, 제가 정..